주식회사 레즐러, 대전 초·중학생 대상 ‘재생에너지 교육 기부’ 시행

2020-10-19 16:00 출처: 레즐러

주식회사 레즐러가 대전 두리초등학교에서 ‘재생에너지 교육’을 진행했다

대전--(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19일 -- 대전을 대표하는 에너지 기업인 주식회사 레즐러(대표 장명균, 이하 레즐러)는 대전 지역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재생에너지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레즐러는 10월 19일 대전 두리초등학교를 시작으로 3개교를 대상으로 총 4회에 걸쳐 ‘지구를 지키는 방법! 에너지 전환’을 주제로 사회 공헌 활동 차원의 시범 교육을 한다.

‘지구를 지키는 방법! 에너지 전환’ 교육은 학생들에게 기후 변화와 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 개선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각종 교재와 교구를 활용해 미래 세대에게 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식과 필요성을 전달한다.

교육 프로그램은 레즐러와 청년 교육 사회적 협동조합 씨드콥이 협업하고 미래진로형 교육기부 컨설팅단의 컨설팅을 받아 개발했다. 지속 가능한 재생에너지와 이와 관련한 미래 직업을 소개하는 데 중점을 뒀다.

레즐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급변한 교육 환경에 맞춰 조별 활동으로 개발된 교육 콘텐츠들을 개별 체험학습 활동으로 바꾸고 발열 체크, 손 소독, 교구 소독,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대응 방역에도 각별히 신경을 썼다.

두리초등학교는 코로나19로 비교과 프로그램 참여가 더 어려워진 학생들에게 단비 같은 교육이었다며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전환이 필수적인 상황에서 아이들에게 재생에너지와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인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즐러 장명균 대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춘 재생에너지 교육으로 학생들에게 더 나은 교육 환경을 제공하는 데 이바지해 기쁘다”며 “재생에너지 교육 기부 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미래 에너지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회 공헌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레즐러는 앞으로 에너지 전환 관련 인식 확산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교육 기부 활동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레즐러 개요

주식회사 레즐러는 재생에너지 전문 기업으로 2013년에 설립됐다. 직원 수는 111명이며 매출액은 2019년 기준 1142억이다. 대표 사업은 ‘스마트그린빌리지’이며 강원도 철원에 국내 최초로 스마트그린빌리지 실증단지를 건설했다. 레즐러는 스마트그린빌리지를 통해 주민들의 경제적, 에너지 자립에 이바지하며 지역 주민과 상생하는 미래 에너지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