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모리 대학교, 달라이 라마와 인터넷 생방송 진행 예정

2020년 12월 8일 미국 동부시간 오후 10시 30분 ‘인류의 생존을 위한 자비의 필요성’ 방송 예정

2020-12-01 17:10 출처: Emory University

애틀랜타--(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01일 -- 에모리 대학교의 명상 과학 및 자비 기반 윤리 연구소(The Center for Contemplative Science and Compassion-Based Ethics)가 달라이 라마(Dalai Lama)와 함께 2020년 12월 8일 화요일 인터넷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웨비나를 주최한다.

‘인류의 생존을 위한 자비의 필요성(The Necessity of Compassion for the Survival of Humanity)’이라는 제목 아래 진행되는 이번 웨비나는 달라이 라마, 롭 앤드 멜라니 월턴 재단(the Rob and Melani Walton Foundation)의 공동 창립자인 멜라니 A 월턴(Melani A. Walton), 산제이 굽타 CNN 의학전문기자(Dr. Sanjay Gupta)가 참여한다. (연사의 사진 자료는 https://bit.ly/39wQIXQ 에서 볼 수 있다.)

웹캐스트는 2020년 12월 8일 동부시간 오후 10시 30분에 시작되며 14개 언어로 동시 방송될 예정이다. 시청은 무료이며 누구든 참여를 원하는 사람에게 개방되겠지만 https://compassionshift.emory.edu. 으로 사전 등록이 권장된다.

에모리 대학교 명상 과학 및 자비 기반 윤리 연구소의 롭상 텐진 네기(Lobsang Tenzin Negi) 전무이사는 “세계가 시급한 대책이 필요한 수많은 문제에 직면한 지금이야말로 자비의 중요성에 관해 세계적 담론을 시작할 적기”라며 “우리는 20여년 동안 달라이 라마와 함께 자비의 긍정적인 효과를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프로그램과 연구를 진행해왔다. 우리의 목표는 자비의 장점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사회 전반에 걸쳐서 자비를 함양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건설하는 데 있어서 자비심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출 예정인 이번 웨비나는 에모리 대학교의 전 세계 자비 문화 확산을 위한 이니셔티브, 콤패션 시프트(the Compassion Shift)의 첫 번째 행사이다.

명상 과학 및 자비 기반 윤리 연구소(The Center for Contemplative Science and Compassion-Based Ethics) 개요: 에모리 대학교의 명상 과학 및 자비 기반 윤리 연구소는 마음과 생각을 모두 교육하는 연구 기반 접근법을 지원한다. 1998년 에모리 대학교와 달라이 라마의 합동 연구를 계기로 설립된 본 연구소는 자비의 과학을 연구하고 실생활에서 자비의 실천을 지원한다. 현재 진행 중인 프로그램으로는 SEE Learning™ 유치원 및 초중등을 위한 국제 교육 프로그램, CBCT® Compassion Training , 그리고 티베트 내 수도원을 위한 과학 프로그램인 에모리-티베트 과학 이니셔티브(the Emory-Tibet Science Initiative) 등이 있다. 12월 9일부터는 일일 명상 방송을 매일 생중계할 예정이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1130005705/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